아이들은 자라면서 항상 자신의 나이 또래에 배우고 소화해야할 과제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때 그때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게 되면 학교생활이나 공부에 영향을 가져오게 되며, 다음 단계로의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 됩니다.

내아이가 제대로 잘 자라고 있을까?
키, 몸무게는 대개 쉽게 정상, 비정상을 알 수 있지만, 심하지 않은 발달 이상은 자칫 눈여겨보지 않으면 문제가 있음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대화가 안되는 두돌 전엔 아이의 발육 상태를 제대로 파악하는 게 쉽지 않아 문제가 진행된 후 병원을 찾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저희 병원에서는 이러한 ‘ 발달이상 ’ 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한국형 영유아 발달 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한국형 영유아 발달 검사란 한국 영유아의 발달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검사로 조대운동(gross motor) 발달, 미세운동(fine motor) 발달, 개인-사회성(personal-social) 발달, 언어(language)발달, 인지-적응(cognitive-adaptive)발달의 5개 분야로 세분하여 발달지수(developmental quotient, DQ)를 산출함으로써 검사 당시 영유아의 발달 상태를 판정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 따라서 이 검사는 1차 발달 선별검사(developmental screening test) 혹은 병력 상 발달지체가 의심되는 소아에 대한 조기 진단이나, 발달지체로 인하여 치료 중인 영유아의 치료 후 발달상태의 변화를 추적 관찰하는데 이용될 수 있습니다.
한국형 영유아 발달 검사란?
  • 5개 분야로 세분된 발달지수(DQ)를 산출하여 검사 당시 영유아의 발달상태를 판정하여 줍니다. 따라서 발달장애를 조기발견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 발달지체가 의심되는 소아에 대한 조기진단을 하여 조기 재활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전문 병원에 의뢰하여 드립니다.
  • 근육병이나 대사성질환 등 유전질환이 발달장애의 원인일 땐 출산 전 유전검사를 하도록 전문병원에 의뢰하여 드립니다.
  • 언어지연이 의심되는 아이에 대하여는 전문적인 상담과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 드 립니다.
영유아 발달 검사 클리닉에서 하는 일
첫째, 발달이 지체된 소아를 진단하고, 같은 연령의 또래와 발달상태를 비교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임상에서 소아의 전반적인 발달 수준을 평가하는데 유용한 방법 중의 하나로 볼 수 있습니다.
둘째, 발달지체로 인하여 치료 중인 영유아의 경우 치료를 시작한 후 발달 수준의 변화를 관찰하는 수단이 됩니다.
셋째, 우리 아이가 가지고 있는 발달상의 취약점 혹은 장점을 부모님들이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영유아 발달 검사의 목적
한국형 영유아 발달검사로 검사할 수 있는 연령은 1세부터 만 5세 까지 입니다.
소요시간
통상 10-15분 정도 소요됩니다.
대상연령
발달 지수를 산출하여 평가합니다.
발달지수(DQ)=발달 연령(개월)/역 연령(개월) x 100
발달지수의 정상 범위는 100±20로 봅니다.
발달지수(DQ) < 80 -> 발달지체로 평가합니다.
발달지수(DQ) > 80 -> 정상범위로 평가합니다.
검사기간
  • 의사로부터 별다른 이상이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지만 아이가 좀 늦된다 싶을 때
  • 백일이 됐는데도 엄마와 눈을 못 맞추거나 목을 못 가눌 때
  • 잘 웃고 엄마와 잘 놀더라도 왠지 팔다리가 처져 있거나 혹은 뻣뻣해 보일 때
  • 18개월이 되었는데도 엄마, 아빠 이외엔 의미있는 단어를 구사하지 못할 때
  • 두 돌이 돼도 의미있는 두 마디 말을 못할 때 (밥 줘, 저기 가자 등)
  • 세돌 이후에도 지적인 말을 못하거나 6세 이후에도 필요한 언어를 제대로 구사할 수 없 을때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방침      환자의 권리와 의무      비급여수가안내      병원둘러보기      진료안내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