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클리닉
갱년기의 개념으로 여성들은 대략 45세에서 55세 사이에 폐경을 맞습니다. 의학적으로 폐경이란 난소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이 감소되어 월경이 영구히 정지되는 것을 말하며, 폐경 이후에 마음도 초조하고 윗가슴이나 목에서 갑자기 열이 생겨 얼굴과 팔로 번져 나가기도 합니다. 흔히 이런 증세를 보고 갱년기 증상이라고 합니다.

갱년기는 배란이 없어지는지를 보면 알 수 있는데 기초체온을 재는 방법이 있으며 이러한 기초체온법은 생리와 생리 중간을 경계로 전반부는 낮게 후반부는 높게 나타납니다. 그렇지만 배란이 없는 경우에는 체온의 변화가 없고 저온인 상태가 계속되며, 이 때는 생리가 있더라도 무배란성 월경이며 이때부터 갱년기의 시작이 되는 것입니다.

월경의 상태가 고르지 못한 경우 스스로 "이젠 갱년기인데···" 하고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으나 폐경과 함께 여성의 생식능력이 끝났을지라도 이는 또 다른 문제의 시작으로서, 즉 난소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이 감소하면 가장 심각한 폐경기 증상인 골다공증이나 심장질환을 포함하여 아주 많은 신체 기능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리고 35세가 안되어 폐경이 되었다면 조기 폐경이라고 하는데 부작용을 막기 위하여 꼭 치료가 필요합니다. 단 55세가 지나서도 생리가 계속되면 자궁에 혹이 생긴 자궁근종일 경우가 많으며, 따라서 이런 경우에는 지체하지 마시고 반드시 산부인과를 찾아 검진을 받으셔야 합니다.

폐경기의 정확한 진단과 평가를 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은 기본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검사를 받아야만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평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을 수 있는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이미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고 있는 경우에도 매년 한번씩 다음과 같은 검사를 반복해서 받아야 합니다.

생식선 자극 호르몬(FSH)검사, 혈중 콜레스테롤치(LDL, HDL포함) 및 중성 지방치 검사, 간 기능 검사, 소변내 칼슘 배설량의 측정, 골밀도 측정, 유방암 검사, 자궁암 세포진 검사 및 골반 초음파 검사, 혈액 검사, 소변 검사, 심전도 검사 등 물론 산부인과 검사를 위해 자궁내막 검사를 할 때도 있습니다.


진단법
폐경기 치료는 크게 네 가지로 나눕니다. 호르몬 치료와 식이 요법, 규칙적인 운동, 아울러 균형 있는 식사를 같이 해야 합니다. 호르몬 대체 치료를 하면 폐경기 증상이 없어집니다. 뿐만 아니라 치료를 받음으로써 심혈관계 질환이나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폐경기 여성들은 반드시 호르몬 대체 요법으로 치료를 받아야만 합니다. 호르몬제제로는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젠과 프로게스테론제제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치료방법
칼슘제제를 같이 복용하는 것이 좋고 무리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영보다는 걷는 운동을 하는 것이 골다공증을 훨씬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흡연을 삼가고 균형있는 식사를 하는 것도 호르몬 대체 요법 못지 않게 중요한 치료 방법입니다.
호르몬 치료
호르몬 치료는 언제 시작?
얼굴이 후끈 달아 오르거나 가슴이 두근 거리고 월경이 없어지는 등의 폐경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할 때나 호르몬 검사에서 폐경으로 진단이 될 때 골밀도 검사에서 골밀도가 감소 되어 있을 때 호르몬 치료를 시작하면 됩니다.


호르몬 치료의 방법
호르몬 치료 방법은 투여하는 방법, 투여하는 기간 등이 여러가지 있을 수 있는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당한 방법을 선택합니다. 이런 호르몬 치료는 환자 본인이 치료의 목적을 분명히 알고 먹어야 하는데 열이 오르는 등의 단기 증상을 없애는 것은 3, 4 개월 정도면 없어지지만, 대개 심근경색증이나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한 치료로는 5년 내지 10년 이상의 장기적인 치료가 바람직합니다.

복합요법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병용치료)
에스트로겐 단독 치료시 암발생율을 증가시킨다 하여 프로게스테론과의 병용치료가 대부분 여성에게 유리합니다.

  • 21일 먹고 1주일 쉬고 다시 반복해서 먹는 주기적 방법
  • 한달 내내 호르몬제를 먹는 지속적 방법

단일요법제
에스트로겐 단독치료 - 자궁적출을 한 여성

주사치료제
한달에 한번씩 엉덩이 근육 주사를 맞는 방법이며 과거에 많이 쓰여졌던 방법으로 에스트로겐 단독 투여법이라 자궁이 있는 여성은 자궁 내막암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자궁이 없는 여성이 쓰기에 적당한 방법입니다.

붙이는 패취제
일주일에 한번 내지 두 번 등이나 허벅지에 약을 붙여서 일정하게 피부를 통해 약이 흡수되도록 하는 방법으로 위나 간을 경유하지 않아서 부작용이 적은 방법이나 가려움증이 생기는 경우가 간혹 있으며 비용이 다소 많이 드는 단점이 있습니다.

좌약 또는 연고제
질에 직접 호르몬 연고를 바르거나 좌약을 넣는 방법이며 위축성 질염등 외음부에 국한해서 증상의 개선이 있을 뿐이기 때문에 골다공증과 같은 치료 방법으로 쓰이는 것은 아닙니다.


호르몬 치료의 득과실
호르몬 치료로 인하여 발생하는 위험성으로 얘기되는 유방암의 증가나 내막암의 증가는 매우 미미한 반면 (10만 명 중 자연적인 유방암 발생이 4명인데 호르몬 치료시 6명으로 늘어나는 정도) 골다공증으로 인한 사망이나 심근 경색증으로 인한 심장 마비 발생을 현저히 (치료 안한 경우 심장병 발생율이 10만명당 5 천명에서 치료시 2천내지 3 천명으로 심장병 발생율이 43%나 감소합니다.) 줄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호르몬 치료에 따르는 이득이 훨씬 큽니다. 따라서 폐경을 다루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치료에 따르는 절대적인 금기 사항이 없는 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대신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하여 적절한 상담과 검사를 통하여 대비를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호르몬 치료 금기증
  • 유방암이 있거나 유방암 수술을 받았을 때
  • 자궁 내막암을 앓고 있을 때
  • 활동성 정맥염이 있을 때
  • 비정상 출혈이 있을 때
  • 간기능이 현저히 저하되어 있을 때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방침      환자의 권리와 의무      비급여수가안내      병원둘러보기      진료안내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