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이란 흔히 자궁암이라 말하며, 여성에게 유방암보다 발병율이 높으므로
성 경험이 있는 여성은 매년 정기적인 자궁 경부 세포 검사가 필요합니다. 자궁암 발생 빈도는 40~45세의 연령, 성생활의 기간, 분만 횟수, 18세 이전의 첫 성교 경험, 배우자의 수, 배우자의 음경의 포경상태와 위생상태, 성병감염이나 바이러스의 관계 등에 영향을 받습니다.

악성으로 진전되기 전 정기 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 조기 치료가 가능합니다.
현재 자궁경부암 발생에 관해서는 성적 접촉성 감염질환 모델이 가장 널리 인정되고 있으며 조기에 시작된 성적 활동, 다수의 성교상대자, 남성 요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 감염, 에이즈바이러스(human immunodeficiency virus)감염 등이 자궁경부암 발생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세포진 검사
보통 팹스미어(pap smear)라고 불리우는 검사로, 질경을 넣어 자궁경부가 보이게한 다음 세포 채취용 솔로 자궁경부의 세포를 채취하여 유리 슬라이드에 도말시켜서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질확대경 검사
검사부위를 6~20배 확대하여 수진자도 함께 모니터를 보면서 이상조직을 세밀하게 관찰하고 필요시 조직검사를 하게됩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사
최근 사마귀 등을 만드는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하여 자궁암이 발생한다고 알려짐에 따라 분자 생물학적 기법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여부를 진단합니다.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접종이 필요한 이유
  • 자궁은 여성의 상징으로 임신과 출산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자궁경부암은 산부인과 조기검진으로 예방할 수 있으나, 아직도 전세계 여성암 중 사망률 2위를 차지하고,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약 4,300명 정도가 새로 진단하고, 하루 평균 3명의 여성이 사망합니다.
  • 자궁경부암의 발병 원인은 HPV(인유두종 바이러스)에서 시작합니다.
    그 뿐 아니라, 생식기 사마귀, 질암 등의 여러가지 생식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감염 시 아무런 증상없이 사라지는 경우도 많지만, 일부 여성은 위험도가 높은 유형에 반복 감염되어 여러 질환이 유발되기도 합니다.
  • HPV는 남녀의 항문이나 생식기 주변 피부에 매우 흔하게 기생하여 누구나 걸릴 수 있으며, 성생활을 하는 여성 10명 중 8명은 일생에 한 번 이상 감염됩니다. 대개 성관계를 통해 전염되나, 손과 생색기의 접촉 및 구강과 생식기의 접촉을 통해서도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궁경부암 예방 방법
  • HPV를 막아주는 백신을 맞아서 암과, 생식기에 사마귀를 일으키는 주요 유형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 백신은 자궁 경부암의 80% 이상과 관련된 16,18번과 연관성 있는 10가지 유형에 추가 예방 효과가 있으며, 흔히 피부에 곤지름이라고 하는 생식기 사마귀의 90% 이상과 관련된 6,11번 유형에 대해 예방 효과가 있습니다.
  • 백신이 모든 유형의 감염을 막는 것은 아니므로, 주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합니다.


백신의 접종 시기와 방법
9세이상의 남녀 모두 가능하며, 55세까지는 효과가 있다고 하나, 어린 나이에 접종할수록 가장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6개월에서 1년 내에 3차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면연력 지속에 좋으며, 마치기 전 임신한 경우는 출산 후 나머지를 접종하면 됩니다.
안전한 백신으로 생활 여건에 지장을 받지 않습니다.
자궁 내막염
자궁내막에 생기는 암으로 현재 미국에서는 그 빈도가 점차 증가하는 반면, 자궁경부암의 발생 빈도는 감소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이는 생활환경의 개선과 의학의 발전으로 평균수명이 연장되어 자궁내막암의 호발연령인 폐경기 여성층의 증가가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자궁내막암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는 비만, 적은 임신횟수, 늦은 폐경, 폐경 후 질출혈, 무배란 주기, 당뇨병, 고혈압, 자궁내막증식증의 과거력, 자궁내막암의 가족력, 에스트로젠 단독으로 호르몬을 투여중인 경우 등이 있습니다. 자궁내막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부정 질출혈로서 전체환자의 90%에서 나타나고 폐경기에 질출혈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궁내막암은 75%가 폐경기 이후에 발생하며 15%가 폐경기 전후,그리고 10%는 폐경기 전 여성 에게서 발생합니다.

자궁내막암은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자궁암검사로는 알 수 없으며 초음파 검사와 자궁내막검사를 시행하여야 합니다.
폐경기 이후의 출혈, 40세 이후의 과다한 자궁 출혈이나 불규칙한 자궁출혈, 비만 여성, 유방암 또는 난소암을 앓았던 여성은 자궁내막검사를 해야합니다.
난소암
난소는 자궁 양쪽에 있는 좌우 한 쌍의 엄지손가락 크기의 기관으로 모양은 타원형이며 육안으로 보면 흐린 흰색으로 보입니다.
난소암은 우리나라에서 자궁경부암 다음으로 발생빈도가 높은 여성생식기암으로서 여러 종류의 종양이 생기며, 사회경제적 여건과 식생활의 변화 등으로
최근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주로 40세 이후에 호발하며 원인은 확실히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위험 인자로는 난소암의 가족력, 불임이나 미산부, 초경 및 폐경시의 연령, 유방암의 과거력,
고지방 식사 등입니다.

난소암은 다양한 치료방법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치료율이 낮은데 가장 큰 원인은 70%가 넘는 대부분의 환자가 완치가 힘든 3기 이상의 진행암에서 발견되어 치료를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종괴가 커져서 만져지거나 다른 장기로 전이되기 전까지는 소화불량, 빈뇨, 하복부 불쾌감 등 특별한 자각증상을 동반하지 않아 조기진단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완치율이 높은 조기단계에서 조기발견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골반내진, 골반초음파, 그리고 혈액검사(종양표지물질) 등에 의한 다각적인 진단방법 등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특히 고위험군이나 폐경후 여성은 매년 난소암에 대한 초음파를 포함한 정기적인 검사를 시행해야 합니다. 상기검사로서 복부종괴가 의심되는 경우에 전산화단층 혹은 진단적 복강경을 시행하여 양성 종양인 경우는 복강경이나 개복술을 이용한 난소적출술을 시행하여 진단 및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으며, 악성종양이 의심되면 개복을 통한 적극적인 근치적종양 제거수술을 시행하고 필요하면 항암 화학요법, 면역요법, 호르몬요법 등이 추가로 사용됩니다.
유방암
우리나라에서도 생활방식이 서구화됨에 따라 유방암의 발생빈도가 점점 증가되고 있고 자궁암, 위암에 이어 세번째로 많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리고 최근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에도 매년 4000명의 유방암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100명중 2명은 일생중 유방암에 걸릴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전히 치료가 가능하며 진단후 10년이상 생존할 확률도 90%가 넘습니다.

따라서 저희 곽여성병원은 이러한 유방암의 조기 진단을 위한 검진 프로그램을 마련하였습니다.


검진 대상
유방암 전문검진에는 유방암 조기진단을 원하는 모든 여성들이 등록하여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으나 특히 다음과 같은 여성들에게 꼭 필요합니다.
  • 30세 이상이면서 유방암 조기진단을 한번도 받지 않은 여성.
  • 유방 자가진단시 확실하지는 않으나 멍울이 만져지거나 의심되는 여성.
  • 지난번 유방암 조기진단에서 6개월후 다시 검사를 권유받은 여성.


검진 시기
매월 1회, 생리끝난 후, 4~5일 쯤 실시합니다. 폐경이 되었거나 자궁 절제술을 받아 생리가 없는 여성들은 매월 날짜를 정해놓고 검사하는 것이 좋습니다.

검진 대상
① 거울앞에 서서 유방의 모습을 눈으로 확인하고, 젖꼭지를 짜본다.
② 샤워를 하면서 비눗물이 묻은 손으로 만져본다.
③ 누워서 베개를 어깨밑에 고이고 다시 한번 만져본다.

피부나 젖꼭지의 모양이 괜찮은지. 분비물이 없는지, 몽우리가 만져지지 않는지 확인한다.
이때 유방을 움켜쥐지 않도록 하며, 그림과 같이 세 손가락의 첫째마디를 이용해 지긋이 누르면서 빠진 부위가 없도록 골고루 검사한다.


유방암의 여러가지 증상
유방에서 몽우리가 만져진다.
제일 흔한 증상이고, 아프지 않다.
유방암 환자의 75%정도는 몽우리가 만져저서 병원에 온다.
한쪽 가슴이 비정상적으로 커진다.
실제로 암덩어리가 있어 커졌으나,
살이 찌거나 생리때문에 커진 줄 알고 무관심한 경우도 있다.
젖꼭지에서 분비물이 나온다.
다른 이유로 분비물이 생기기도 하지만, 유방암의 경우에는 붉은 색을 띄거나 피같은 분비물이 나온다. 힘주어 짜지 않아도 계속 같은 구멍에서 분비물이 저절로 나와 속옷을 적시기도 한다.
젖꼭지가 당겨 들어간다.
암 덩리가 주위 조직을 끌어 당겨 피부가 움푹 들어가거나 젖꼭지가 당겨져 들어가기도 한다.
원래는 정상이었던 유두가 함몰되었을 때에는 주의를 요한다. /td>
피부색깔이나 모양이 변한다.
제일 흔한 증상이고, 아프지 않다.
피부 밑의 임파관들이 막혀 피부가 오렌지 껍질처럼 두꺼워지거나 벌겋게 된다.
젖꼭지가 변한다.
습진처럼 헐면서 벌겋게 된다. 유방암일 때에는 헐기도 하지만, 닳아 없어진 것처럼 크기나 높이가 작아지기도 한다.
그 외에도 유방에는 아무것도 없는데 겨드랑이에 덩어리가 만져지는 경우도 있고, 유방이 벌겋게 되어 단순한 염증인 줄 알았던 염증성 유방암도 있다. 이상 열거한 것 외에도 여러가지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관찰하여야 한다. 특히 몽우리가 만져지면 바드시 세포검사 등을 통하여 암인지 아닌지를 확인해야 한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방침      환자의 권리와 의무      비급여수가안내      병원둘러보기      진료안내      오시는길